보도자료

빙그레, 완벽한 콘 아이스크림 신제품 ‘슈퍼콘’ 출시 2018.04.05
undefined
빙그레, 완벽한 콘 아이스크림 신제품 ‘슈퍼콘’ 출시


4년 간 100억 원 투자해 기존 콘 아이스크림과 차별화 된 신제품 출시

직접 제조한 콘 과자와 혁신적 포장방식 등 40년이 넘는 아이스크림 제조 노하우 집약
- 바삭한 식감, 풍부한 토핑으로 아이스크림 본연의 맛을 살린 슈퍼콘


빙그레(대표이사 박영준)는 콘 아이스크림 신제품 슈퍼콘 2종을 출시하면서 콘 아이스크림 시장 공략에 나선다고 밝혔다. 이번 새로 출시 된 신제품 슈퍼콘 2종(바닐라, 초코)은 4년 간의 연구개발 기간과 100억 원에 달하는 투자금액으로 근래 빙그레에서 준비한 가장 비중있는 아이스크림 프로젝트다.

빙그레 아이스크림은 메로나, 투게더, 붕어싸만코 등 각 카테고리를 대표하는 제품을 보유하고 있지만 콘 아이스크림만큼은 마땅한 대표 제품이 없었다. 빙그레는 콘 아이스크림 카테고리를 공략하기 위해 기존 제품들과 차별화된 완벽한 제품개발에 착수했다.

먼저 소비자 조사를 통해 콘 아이스크림에 대한 니즈를 파악, 재료맛이 충실하고 바삭한 콘 과자, 풍부한 토핑의 신제품을 목표로 삼았다. 이를 구현하기 위한 가장 기본적인 요소가 콘 과자에 있다고 결론 낸 개발진은 국내에 있는 많은 콘 과자들을 재료로 시제품을 생산했으나 만족할 만한 제품을 만들기 어려웠다. 결국 빙그레는 직접 콘 과자를 제조해 사용하기로 결정했다. 빙그레가 직접 개발한 콘 과자는 기존 콘 아이스크림에 사용되던 설탕의 함량을 1/4 수준으로 줄여 과자 특유의 단맛을 억제하고 바삭한 식감을 유지하도록 했다. 또한 아이스크림에서 콘 과자가 차지하는 비중이 기존 제품들은 20~30%인데 반해 슈퍼콘은 10% 이하로 줄여 아이스크림 맛을 극대화했다.

그 다음으로 빙그레가 주목한 사항은 풍부한 토핑이다. 빙그레는 토핑으로 사용되는 초콜릿, 땅콩, 헤이즐넛 초코의 양을 기존 제품 대비 50% 이상 늘여 육안으로만 봐도 늘어난 토핑의 양을 느낄 수 있다. 특히 슈퍼콘 초콜릿 제품은 누텔라 초코시럽을 사용해 초콜릿의 맛을 극대화했으며 슈퍼콘 바닐라는 콘 과자 내에 크런치초코를 추가로 도포해 바삭한 식감이 특징이다.

빙그레는 새로운 콘 아이스크림을 강조하기 위해 외관에도 새로운 시도를 했다. 일명 ‘스타실’ 공법을 통한 삼각별모양의 새로운 포장방식으로 국내 제품에는 없는 디자인을 적용했다. 기존의 리드타입 일색의 동일한 디자인의 콘 아이스크림 제품 속에서 슈퍼콘의 새로운 디자인이 눈길을 끌 것으로 기대된다. 또한 바삭한 콘 과자의 식감유지를 위해 습기를 최대한 차단했다. 빙그레는 흡습현상 방지를 위해 새로운 포장 설비를 도입하고 3중 합지 소재의 포장재를 사용했다.

빙그레 관계자는 “완벽한 콘 아이스크림 신제품을 위해 많은 시간과 비용을 들여서 시도한 시제품의 수만 2천만 개가 넘는다”며 “오랜 기간 빙그레가 가진 아이스크림 제조 노하우를 집약시킨 제품으로 콘 아이스크림 시장의 새로운 강자가 될 것으로 기대한다”고 포부를 밝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