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도자료

빙그레공익재단-경찰청, 2022년도 국가유공자 후손 장학금 전달

2022-09-14

    [크기변환][빙그레공익재단] 2022년도 국가유공자 후손 장학금 전달.jpg

     

    • 빙그레공익재단-경찰청, 2019년부터 2023년까지 국가유공자 후손 장학사업 시행 중
    • 2021년부터 순직경찰관 자녀까지 대상 확대하고 장학금 규모도 증액

     

    빙그레공익재단(이사장 정양모)은 경찰청(청장 윤희근)과 2022년도 국가유공자 후손 장학생들에게 장학금을 전달했다고 밝혔다.

     

    빙그레공익재단과 경찰청은 9월 14일(수) 서울 서대문구 경찰청에서 장학금 수여식을 개최했다. 이 날 수여식 행사에는 빙그레공익재단 정양모 이사장과 우종수 경찰청 차장을 비롯하여 2022년도 장학생 대표 4명이 참석했다. 양 기관은 2019년에 경찰 관련 독립유공자 후손에게 장학금을 후원하는 업무협약을 체결했으며, 2021년부터는 순직경찰관의 자녀까지 장학사업 대상을 확대하고 장학금 규모도 증액했다. 올해 장학금은 총 4천만원으로 독립유공자 후손 13명, 순직경찰관 자녀 13명 등 총 26명의 장학생에게 전달되었다.

     

    빙그레공익재단은 대한민국임시정부 수립 100주년을 기념하여 경찰청과 업무협약을 맺고 2019년부터 2023년까지 총 5년간 1억 8천만원을 지원하는 장학사업을 시행하고 있다.

     

    한편 경찰 관련 국가유공자 후손 장학사업은 재단 출연사인 빙그레 김호연 회장의 독립유공자에 대한 오랜 관심과 노력에서 비롯됐다. 백범 김구 선생의 손녀 사위인 김호연 회장은 임시정부 초대 경무국장을 역임한 김구 선생의 뜻을 이어 받아 경찰청과 협력하여 관련 사업을 이어왔다. 빙그레공익재단은 장학사업 외에도 2019년 대한민국임시정부 수립 100주년 기념 국제학술세미나를 경찰청과 공동으로 개최한 바 있다.

     

    빙그레공익재단 관계자는 “코로나19 지속 확산에 따라 참석인원을 축소하여 장학금 수여식을 시행하게 됐다”며 “장학사업을 계기로 국가를 위해 희생하신 독립유공자와 순직경찰관들에 대한 감사와 존경의 분위기가 확산되었으면 한다”고 밝혔다.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