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도자료

이봉창 의사 순국 90주기 추모식 거행

2022-10-10

    [크기변환][크기변환]이봉창 의사 순국 90주기 추모식_1.jpg

    [크기변환][크기변환]이봉창 의사 순국 90주기 추모식_2.jpg

     

    이봉창 의사의 숭고한 애국정신을 기리는 제90주기 이봉창 의사 추모식이 10일 오전 서울시 용산구 효창공원 내 이봉창 의사 묘전에서 거행되었다.

     

    이봉창의사기념사업회(회장 정수용) 주관으로 열린 추모식에는 윤종진 국가보훈처 차장, 조상묵 광복회 부회장 등 보훈 관련 인사와 일반시민이 참석한 가운데 추모식사, 추모사에 이어 헌화와 분향이 진행되었다.

     

    1901년 8월 서울 용산에서 태어난 이봉창 의사는 1932년 1월 8일 요요끼 연병장에서 관병식을 마치고 환궁하는 일왕 히로히토를 향해 동경 경시청 정문 바로 앞에서 폭탄을 투척하고 현장에서 일제 경찰에게 체포되었다. 그 해 9월 이 의사는 동경 대심원에서 사형선고를 받고 같은 해 10월 10일 동경 이치가야 형무소에서 31세의 나이로 순국하였다.

    이봉창 의사의 의거는 한민족의 자존과 독립의지를 전세계에 알렸음은 물론, 당시 침체기를 겪던 대한민국임시정부와 독립운동 전선에 큰 활력소가 되었다.

     

    추모식을 비롯한 이봉창 의사 선양사업에는 빙그레 김호연 회장의 이 의사에 대한 각별한 관심과 애정이 담겨있다. 백범 김구 선생의 손녀 사위인 김 회장은 사재를 출연해 김구재단을 설립했으며, 후손없이 서거한 이봉창 의사의 안타까운 소식을 듣고 이봉창의사기념사업회를 재건하여 회장을 역임하였으며, 백범김구선생기념사업협회 부회장, 독립기념관 이사 등의 활동을 통해 다양한 독립유공자 지원사업에 힘써왔다. 이러한 공로를 인정받아 국가보훈처로부터 보훈문화상을 수상한 바 있다.

     

    한편, 오는 12일에는 이봉창의사기념사업회가 주최하는 이봉창 의사 순국 90주기 학술회의가 백범김구기념관에서 개최된다. 이번 학술회의는 ‘이봉창 의거의 기반과 영향’이라는 주제로 주제발표와 종합토론 순으로 개최될 예정이다.

     

    목록